Beautiful Child

이성수 감독(영화선교사)의 ‘뷰티풀 차일드’를 이곳 북미주에서 볼 수 있게 됐다. 다큐멘터리 형식의 이 영화는 19세기 후반 캐나다 정부가 실시한 문화 동화 정책에 따라 원주민들의 문화와 관습을 없애기 위해 그들의 어린 아이들을 부모로부터 떼어내어 기숙학교에 넣고 하나님의 이름으로 반복하여 정신적, 육체적, 성적

원문보기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270697 “나는 문을 여는 자다!” 두려움에 떨며 기도하는 저에게 하나님은 세미한 음성으로 위로해 주셨고, 제가 주님께 순종하자 예비하신 문들을 열기 시작하셨습니다. 작년 11월 28일 미국의 추수감사절, 3년에 걸쳐 제작된 원주민 선교 다큐영화 <뷰티풀 차일드>는 이날 서울의 대한극장을 비롯한 여러 극장에서 개봉되었습니다.  저는

원문보기 http://www.pckworld.com/article.php?aid=6113823558 올 가을 가족과 함께 볼 수 있는 다큐멘터리 영화가 극장가를 북적북적하게 한다. 무엇보다 기독교인들이 잊고 있었던 하나님의 비전과 기독교인으로서의 사명을 새롭게 일깨우며 이 땅을 위해 하나님이 예비하신 거대한 계획을 전하고 있는 영화들이 극장가를 점령할 것으로 보여 교계에서도 오랜만에 설레임과

원문보기 https://news.v.daum.net/v/20131128151315438 【뉴시스와이어】북미 원주민의 상처와 힐링의 기독영화 <뷰티풀차일드>가 28일부터 대한극장과 필름포럼에서 상영된다.현재 혜화역, 동대문 역사문화공원역, 충무로역, 서울역, 사당역 5개 역 지하철 스크린 도어에는 '뷰티풀 차일드' 포스터가 게재돼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크리스천들은 기독영화를 살리기 위한 자발적인 SNS 홍보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 본

원문보기 http://www.kidok.com/news/articleView.html?idxno=83099 지난 10월의 마지막 밤, 대한극장이 들썩였다.입구에서부터 삼삼오오 짝을 이룬 관객들이 향한 곳은 한편의 영화 시사회가 있던 극장 맨 위층 7관. 시사회장 앞에서 진을 친 사람들의 대화는 한 인물에게로 집중됐다. “드디어 충무로로 돌아왔네요”, “오랜만이라 더욱 반갑습니다”, “기독교영화에 대한 관심이 크지 않았는데,

원문보기 https://www.cine21.com/news/view/?mag_id=75022 캐나다 서부 해안 지역에서 활동하는 한인 선교사들에 관한 다큐멘터리로, 감독 자신이 “영화로 드리는 예배”라는 말하는 종교영화다. 하지만 인권 문제와 도시빈민 문제를 다루고 있어 비기독교인도 생각해볼 부분이 많다. 미국, 캐나다로 선교활동을 하러 간다면 의아하게 느껴질 수 있다. 선교는 저개발국가에 필요하다는

원문보기 http://www.wome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2794#.Ur0b1WRDt6o (지금 처음 털어놓는 얘기지만) 늘 신부들에게 성폭행 당하고 수녀들에겐 맞곤 했다. 이제 (나를 학대하던) 그들은 다 죽었겠지만, 난 아직도 그들을 본다. 침대에 누우면 악마처럼 그들이 나를 덮칠 것 같다. 그들이 지금도 내 옆에 있는 느낌을 떨쳐버릴 수 없고, 그

원문보기 https://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07469407&code=23111111 인디언의 눈물 - 1492년 이탈리아 탐험가 크리스토퍼 콜럼버스가 처음 미주 대륙에 도착했을때 그는 이 곳이 인도 땅인줄 알았다. 미주 대륙 원주민들이인디언으로 불리게 된 이유이다. 당시 원주민은 2000만명에 달했다. 백인들의 총칼 앞에 1900년 무렵 23만명으로 급감했다. 19세기 중엽부터 영국과 프랑스 등 제국주의

원문보기 https://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07469403&code=23111311 뷰티풀 차일드를 촬영한 이성수(57)감독은 16일 자신을 대한민국 제 1호 '영화 선교사' 라고 소개했다. "저는 충무로 영화감독 출신입니다. 2005~2007년 예수전도단과 팀앤팀이라는 선교단체에서 선교사로사역하기도 했습니다. 제가 스스로 1호라고 하는 것은 계속해 2호, 3호가 나오길 바라는 마음에서입니다. " 한양대 연극영화과를 졸업한 그는 1983~86년 '올리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