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fishtrees

원문보기 http://www.newsa.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7371 [뉴스에이 = 이광원 기자]다큐멘터리 영화 <용서를 위한 여행>은 지난 4월 15일 휴스턴 영화제에서 Silver Remi 상을 수상한데 이어 5월 4일 폐막된 ICFF(국제기독영화제)에서 Audiens Choice 상을 수상했다. 이 감독에 따르면 이 작품은 지난달 북미 3대 영화제 중 하나인 제52회 휴스턴국제영화제에서도 금상

원문보기 https://www.igood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53992 자전거에 복음을 싣고 용서를 위한 34일간의 여행용서하지 못하는 마음 십자가에 못 박는 순례여정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과의 풀리지 않는 과거사의 매듭을 풀기 위한 여행이 시작된다. 일제강점기의 뼈아픈 역사는 아직 일본 역사왜곡과 위안부 문제 등으로 청산되지 않은 숙제로 남아있다.  이러한 과거사의 매듭을

원문보기 https://www.nocutnews.co.kr/news/4825537 기독교인 영화감독 이성수씨가 한국과 일본의 화해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용서를 위한 여행'를 제작한다. 이성수 감독은 "한국과 일본의 크리스천 12명이 다음달 18일부터 34일 동안 화성 제암리교회 등 일제 강점기의 아픔이 서린 장소를 자전거로 순례하는 여정을 담아 로드 무비 형식으로 표현할 계획"이라고

이성수 감독(영화선교사)의 ‘뷰티풀 차일드’를 이곳 북미주에서 볼 수 있게 됐다. 다큐멘터리 형식의 이 영화는 19세기 후반 캐나다 정부가 실시한 문화 동화 정책에 따라 원주민들의 문화와 관습을 없애기 위해 그들의 어린 아이들을 부모로부터 떼어내어 기숙학교에 넣고 하나님의 이름으로 반복하여 정신적, 육체적, 성적

원문보기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270697 “나는 문을 여는 자다!” 두려움에 떨며 기도하는 저에게 하나님은 세미한 음성으로 위로해 주셨고, 제가 주님께 순종하자 예비하신 문들을 열기 시작하셨습니다. 작년 11월 28일 미국의 추수감사절, 3년에 걸쳐 제작된 원주민 선교 다큐영화 <뷰티풀 차일드>는 이날 서울의 대한극장을 비롯한 여러 극장에서 개봉되었습니다.  저는

원문보기 http://www.pckworld.com/article.php?aid=6113823558 올 가을 가족과 함께 볼 수 있는 다큐멘터리 영화가 극장가를 북적북적하게 한다. 무엇보다 기독교인들이 잊고 있었던 하나님의 비전과 기독교인으로서의 사명을 새롭게 일깨우며 이 땅을 위해 하나님이 예비하신 거대한 계획을 전하고 있는 영화들이 극장가를 점령할 것으로 보여 교계에서도 오랜만에 설레임과

원문보기 https://news.v.daum.net/v/20131128151315438 【뉴시스와이어】북미 원주민의 상처와 힐링의 기독영화 <뷰티풀차일드>가 28일부터 대한극장과 필름포럼에서 상영된다.현재 혜화역, 동대문 역사문화공원역, 충무로역, 서울역, 사당역 5개 역 지하철 스크린 도어에는 '뷰티풀 차일드' 포스터가 게재돼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크리스천들은 기독영화를 살리기 위한 자발적인 SNS 홍보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 본

원문보기 http://www.kidok.com/news/articleView.html?idxno=83099 지난 10월의 마지막 밤, 대한극장이 들썩였다.입구에서부터 삼삼오오 짝을 이룬 관객들이 향한 곳은 한편의 영화 시사회가 있던 극장 맨 위층 7관. 시사회장 앞에서 진을 친 사람들의 대화는 한 인물에게로 집중됐다. “드디어 충무로로 돌아왔네요”, “오랜만이라 더욱 반갑습니다”, “기독교영화에 대한 관심이 크지 않았는데,

원문보기 https://www.cine21.com/news/view/?mag_id=75022 캐나다 서부 해안 지역에서 활동하는 한인 선교사들에 관한 다큐멘터리로, 감독 자신이 “영화로 드리는 예배”라는 말하는 종교영화다. 하지만 인권 문제와 도시빈민 문제를 다루고 있어 비기독교인도 생각해볼 부분이 많다. 미국, 캐나다로 선교활동을 하러 간다면 의아하게 느껴질 수 있다. 선교는 저개발국가에 필요하다는

원문보기 http://www.wome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2794#.Ur0b1WRDt6o (지금 처음 털어놓는 얘기지만) 늘 신부들에게 성폭행 당하고 수녀들에겐 맞곤 했다. 이제 (나를 학대하던) 그들은 다 죽었겠지만, 난 아직도 그들을 본다. 침대에 누우면 악마처럼 그들이 나를 덮칠 것 같다. 그들이 지금도 내 옆에 있는 느낌을 떨쳐버릴 수 없고,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