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영화 선교사’ 이성수 감독, 서울~도쿄 2000km 용서의 자전거 여행

이성수 감독, <용서를 위한 여행> 제작 위한 자전거 참가자 공모[베리타스]
2017년 8월 9일
[크리스천투데이] “십자가 앞에서 한국과 일본, 하나 될 수 있어”
2018년 12월 17일

“‘용서’는 가해자와 피해자를 가르는 단어가 아닙니다. 무지한 자와 아는 자를 구분 짓는 단어입니다. 죄에 대해 아는 자가 먼저 용서를 구하는 것이 진정한 크리스천의 모습입니다. 이번 여정은 그 모습을 담기 위한 걸음입니다.”

대한민국 1호 영화선교사 이성수(61) 감독은 영화 ‘뷰티풀 차일드(Beautiful child)’ 이후 4년여 만에 메가폰을 잡게 된 배경을 이같이 설명했다. 최근 방문한 서울 관악구 스타트리 영화사 사무실 벽엔 큼지막한 일본 지도가 붙어 있었다. 이 감독은 검지로 시모노세키항∼도쿄 구간을 그어 보이며 “이 길이 용서의 길로 다시 태어나길 소망한다”고 했다.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798535&code=23111649&cp=nv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