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순례로 한일 상처 보듬는다 [한국기독공보]

한일 그리스도인 12명, 서울서 도쿄까지 달린다[뉴스앤조이]
2017년 7월 25일
감자탕교회로 잘 알려진 광염교회 조현삼목사님이 이성수감독을 만나고 나서 쓰신 글입니다.
2017년 8월 9일

우리나라 근대사에서 ‘식민 지배’라는 잊을 수 없는 트라우마를 남긴 일본을 용서하기 위한 다큐멘터리 영화가 제작을 앞두고 있어 눈길이 모아진다.

이성수 영화감독은 한일 근대 역사에 관심을 가졌으며, 자전거 여행이 가능한 한국인들과 일본인들을 모집해 오는 9월 18일부터 34일 간 한국과 일본 전역을 자전거로 여행하는 프로그램인 ‘용서를 위한 여행’을 기획, 이를 영화로 담을 예정이다.

기사원문 보기
http://www.pckworld.com/news/articleView.html?idxno=74654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