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shtree

[기독신문]“상처 보듬은 아름다운 아이 예수 그리스도를 회복해야”

원문보기 http://www.kidok.com/news/articleView.html?idxno=83099

지난 10월의 마지막 밤, 대한극장이 들썩였다.입구에서부터 삼삼오오 짝을 이룬 관객들이 향한 곳은 한편의 영화 시사회가 있던 극장 맨 위층 7관. 
시사회장 앞에서 진을 친 사람들의 대화는 한 인물에게로 집중됐다.

“드디어 충무로로 돌아왔네요”, “오랜만이라 더욱 반갑습니다”, 
“기독교영화에 대한 관심이 크지 않았는데, 이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니 기대가 됩니다”

무려 14년 만에, 충무로로 귀환한 왕년의 스타감독을 연호했다. <단지 그대가 여자라는 이유만으로>로 대종상 각본상을 수상했던, 
한일합작 영화 <어린 연인>과 청춘스타 홍학표 주연의 <맨발에서 벤츠까지>를 제작·지휘했던, 감독 이성수가 돌아왔다.
그가 심혈을 기울이며 복귀작으로 꺼내든 작품은 기독교다큐멘터리영화 <뷰티풀 차일드>이다.
치기어린 시절 “교회에는 진리가 없다. 진리는 영화에 있다”며 교회를 등졌던 청년이, 이순을 바라보는 나이에 되찾은 신앙에서 참된 
진리를 깨달은 것이다. 한 가지 부탁을 덧붙였다. 감독이 아닌 선교사로 불러달라고 했다. 이성수 선교사는 부름 받아 떠난 선교여정을 거쳐 
어엿한 문화선교사가 돼 있었다. 그리고 그의 카메라가 선교터전이던 캐나다, 그곳에서 고통 받고 있는 원주민들을 조명한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었다. 
이윽고 불 켜진 스크린, 한 캐나다 원주민이 울먹였다.

“매일 밤 기숙학교에서 아이들의 비명소리가 들렸어요. 그곳에는 상습적인 구타와 성적 학대가 그치지 않았어요. 지울 수 없는 상처입니다. 
그래도 이 암담한 수렁에서 구원해 줄 유일한 이는 예수그리스도라고 믿습니다”